내 여행
(0)

푸켓의 즐길 거리

호텔 빨리 찾기 | 투숙일 선택
종료
  투숙일
  • 푸켓의 타이 복싱

    푸켓 무에타이

    0

    태국에서 많은 관중을 몰고 다니는 최고 인기 스포츠 중 하나인 무에타이 무술은 현재 세계적인 명성을 얻어 가고 있습니다. TV로 봐도 충분히 흥미진진하지만 맹렬하게 날아드는 펀치, 치명적인 팔꿈치 가격, 가공할 만한 킥과 교묘한 페인트 동작은 실제로 보면 더욱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Read More
  •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끊이지 않는 고음을 내는 자바식 클라리넷, 드럼, 핑거 심벌의 소란스러움과 관중의 응원 소리 한가운데에서 태국 민속 스포츠의 열정과 극적인 결과를 지켜보세요.  파통 비치 지역을 방문한 여행객을 위해 매일 밤 소이 사이 남옌의 특별 경기장에서 타이 복싱 경기가 펼쳐집니다.

    다소 폭력적이어도 괜찮다면 순전히 구경할 생각으로 신나는 음악 연주와 각 경기의 시작을 알리는 의식, 경기장 주위에서 벌어지는 열광적인 내기를 모두 볼 수 있는 타이 복싱을 관람할 만합니다.

    무에타이의 역사

    무에타이라는 무술 겸 스포츠의 기원은 15세기 미얀마와의 전쟁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태국에서 가장 유명한 복서였던 '나이 카놈 톤(Nai Khanom Tom)'은 자유를 얻기 위한 내기에서 단 한 방으로 미얀마 전사 9명을 무찔렀다고 합니다. 타이거 킹이라는 태국의 왕, 프라 카오 슈아(Phra Chao Seua)는 초기 통치 기간 신분을 숨기고 여러 복싱 경기에 참가했다고 하고요.

    무에타이는 복서들이 손가락 관절 부상을 최소화하면서 상대에게 가하는 충격을 극대화하기 위해 접착제에 담가 유리 파편을 붙인 면직물을 테두리에 두른 두꺼운 말가죽으로 주먹을 감싸던 시대와는 많이 달라졌습니다. 무에타이를 더욱 안전한 스포츠로 만들기 위해 시도한 많은 변화 덕분에 사망/부상 발생 건수가 줄어들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타이 복싱은 신체가 닿는 폭력적인 스포츠여서 많은 사람에게 비무장 전투의 최고봉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많은 관광 지역에서 무에타이를 선보이지만 대부분 단순한 쇼에 불과합니다. 

    무에타이의 전통과 의식

    태국 복서의 훈련, 그리고 특히 복서와 스승 간의 관계는 대단히 의례적입니다. 링에 올라선 복서는 경기에 임하기 전 '람 무에'라는 특별한 춤을 춥니다. 이 춤을 추는 동안 선수들은 트레이너가 전해 준 머리띠를 매죠.

    이 머리띠는 수년간 훈련에 전념한 끝에 받는 신성한 부적과 같은 존재입니다. 람 무에는 각 복서가 무릎을 꿇고 세 번 절을 올려 스승에 대한 존경을 표시하는 '와이크루'로 시작합니다. 의식을 마치면 비로소 경기가 시작됩니다. 

    경기

    각 경기는 3분짜리 라운드가 다섯 번 이어집니다. 경기할 때 음악이 함께 나오는데, 복서가 필사적으로 싸우면서 에워싸거나, 일어나거나, 앉는 동작을 하면 분위기가 고조됩니다. 신체의 모든 표면이 타격해도 무방한 부위로 간주되며, 상대를 가격하는 데 머리 이외의 모든 신체 부위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타격에는 목을 겨냥한 하이킥, 얼굴과 목을 겨냥한 엘보 스러스트, 늑골을 겨냥한 니 훅, 종아리를 겨냥한 로 크레센트 킥이 있습니다. 경기 참가자는 손으로 상대방의 머리를 잡고 아래로 당겨 니 스러스트로 가격할 수 있습니다.

    펀치는 모든 타격과 킥 중에서 가장 약한 공격 방법으로 간주되며 단순히 상대방의 힘을 '빼기' 위한 수단에 불과합니다. 대부분의 경기는 무릎이나 팔꿈치 가격으로 끝납니다. 

    이 장소에 대한 평가: ( 명이 평가함)
  • Follow us on FACEBOOK for daily photos!

 

 

호텔 빨리 찾기 | 투숙일 선택
종료
  투숙일

피드백 보내기

여행, 호텔 또는 관련 투어에 대한 고객님의 의견이나 제한 사항을 보내
웹사이트를 최신 상태로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시기 바랍니다.

  • - Tell us if something is not right, outdated or closed
  • - Suggest your restaurant, bar or shop
  • - Tell what you would like to see in this website

Loading...